기사 메일전송
두경부 MRI 건강보험 확대 적용, 환자의 검사비 부담 1/3 수준으로 경감 - 5월 1일부터 안면 등 두경부 MRI 건강보험 적용
  • 기사등록 2019-04-30 16:44:23
기사수정

보건복지부는 행정예고 기간(3.27~4.16)을 거쳐 눈, 귀, 코, 안면 등 두경부 자기공명영상법(MRI) 검사의 보험 적용 범위를 전면 확대하는 고시 개정안을 최종 확정하고, 5월 1일(수)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보험적용 이후 환자 부담 변화 (측두골 조영제 MRI 1회 촬영)5월 1일부터 두경부 부위에 질환이 있거나 병력 청취, 선행검사 결과 질환이 의심되어 의사가 MRI 검사를 통한 정밀 진단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경우(중증 감염성·염증성 질환(악성외이도염, 심경부감염 등), 혈관·림프관 기형, 기타 타액선 양성종양 질환 및 의심환자 등)까지 건강보험이 적용될 예정이다.기존 안면 등 두경부 MRI 검사 기준으로는 중증 질환이 의심되더라도 MRI 검사 결과 악성종양, 혈관종 등이 진단된 환자만 건강보험이 적용되었고 그 외에는 환자가 검사비 전액을 부담하였다.이번 시행으로 진단 이후에도 중증 질환자의 충분한 경과관찰을 보장하기 위해 건강보험 적용 기간과 적용 횟수도 확대된다. 예를 들어 양성종양 같은 경우 6년간 총 4회 적용되던 것이 10년간 총 6회 적용되게 되었다.
또한 경과관찰 기간 중에 정해진 횟수를 초과하여 검사를 받더라도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본인부담률만 80%로 높게 적용된다.
두경부 MRI에 건강보험이 확대 적용되면 환자의 의료비 부담은 평균 72∼50만 원에서 26만∼16만 원으로 감소하여 기존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크게 완화될 전망이다(측두골 조영제 MRI 기준).


<심동철 기자>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04-30 16:44:2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