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영유아 발달장애 조기 발견의 정확도를 향상하기 위해 (개정)한국 영유아 발달선별검사 도구를 활용하여 영유아 건강검진을 4월 1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개정)한국 영유아 발달선별검사 도구는 2017년 전문학회*의 표준화 및 타당도 재평가 연구를 통해 (12~13개월)이후 검사도구의 ‘추가 질문’을 확대하였고 발달평가의 기준이 되는 절단점**을 전면 개편하였으며 영유아 보호자의 편의성을 고려하여 질문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개선하였다.

*질병관리본부가 관련 전문 학회(대한소아과학회, 대한소아신경학회, 대한소아재활·발달의학회,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와 함께 개발
**검사질문 영역별 문항의 점수를 합산하여 ‘양호, 추적검사 요망, 심화평가 권고, 지속관리 필요’를 평가하는 기준 값

한국 영유아 발달선별검사 (K-DST)* 도구는 대근육운동, 소근육운동, 인지, 언어, 사회성, 자조, 추가질문 등 8개 영역에 20개 구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2차 건강검진(생후 9~12개월)부터 발달선별검사를 받는 182만명(2017년 기준)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조단비 기자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8-04-02 23:57:0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