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주시청, 창의․소통의 장 ‘협업 회의실’ 인기
  • 기사등록 2016-08-02 21:11:35
  • 기사수정 2016-08-04 06:23:48
기사수정

광주광역시청 3층 ‘협업 회의실’이 부서 간, 민관 간 소통과 협력하는 회의공간으로 활용되면서 호응을 얻고 있다. 광주시는 올해를 부서 간 협업을 통한 시정 혁신의 원년으로 삼고 조직 내 협업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지난 4월 ‘협업 회의실’을 개설했다.



협업 회의실은 청사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90㎡ 규모로 조성됐으며, 기존 공공기관의 획일적인 이미지를 벗어나 카페처럼 편안하고 세련된 분위기로 꾸며 직원들의 자유로운 소통과 창의적 발상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했다.


협업 회의실은 지난 2월 선정한 11개 광주형 협업과제 팀원들을 위한 전용 회의공간과 부서 간, 민‧관 간 모든 협업회의를 위해 활용하고 있으며, 청내 회의공간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협업회의 시간(오후 2~6시)을 제외한 시간대에는 모든 직원들과 공유하고 있다.


특히, 중식시간에는 직원들의 카페 및 도시락미팅 공간으로, 근무외 시간에는 동호회활동, 시정연구를 위한 모임공간으로도 이용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광주청년정책 민관협업을 위해 협업회의실에서 청년위원회 전체회의를 진행한 청년 A씨는 “카페같이 편안하고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토론하다 보니 더 많은 아이디어가 샘솟는 기분이었다. 앞으로도 자주 이용할 계획이다”며 협업회의실 이용 소감을 밝혔다.


광주시 관계자는 “공간이 바뀌면 사람들의 생각과 행동도 변한다”며 “협업회의실은 기존 회의실과 다르게 회의 참여자들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소통하고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며 “앞으로 시청 회의공간이 시민들을 위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바뀌어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6-08-02 21:11:3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