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 세계에서 모여드는 한국잼버리 ‘D-5일’ 이상무!
  • 기사등록 2016-07-28 23:44:17
  • 기사수정 2016-07-28 23:44:19
기사수정


대구시는 이번 한국잼버리 행사를 위해 낙동강변 하천부지에 43만㎡(13만평)의 규모로 숙영지, 활동장, 공연장, 전시장, 응급도로가 들어설 수 있도록 구획을 나누어 영지조성 작업을 완료했으며 전기, 통신, 상․하수도와 몽골천막, 이동식 화장실, 샤워장, 급수대, 그늘막 등 임시시설을 설치중이다.


   - 전기 450kw/h , 무선인터넷회선 50개, 상수도 1일 840톤, 하수도 900톤집수정, 몽골천막 460동, 이동식화장실 55개, 샤워장 29세트, 급수대 40세트, 그늘막 100동


또한, 잼버리 참가자가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즐길 수 있도록 야영장주변 제방 1.2km 구간에 제초작업을 시행하고, 8개 구․군 합동으로 방역기동반을 편성하여 행사 전 3회, 행사 중 매일 방역을 진행한다.


대구시와 달성군, 한국스카우트연맹은 청소년기의 활동성과 모험심을 감안하여 무엇보다 ‘안전’에 중점을 두어 경찰서, 소방서, 한전, 병원, 상수도 등 유관기관과의 상호협조하에 ‘안전관리대책’을 마련했다.


낙동강 경계지역에는 2.7Km 안전펜스를 설치하고 대회기간 중 야영장 안전 순찰과 수상 순찰을 시행하며, 경미한 사고라도 생길 경우 즉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잼버리장 내 병원을 운영할 계획이다


폭서, 폭우를 대비한 준비도 빠짐없이 체크하여 교육청의 협조하에 구지초등학교 등 8개교를 비상대피시설로 지정했다. 지난 7월 26일에는 달성군 안전관리심의위원회를 개최했으며, 8월 1일에는 대구시, 군, 스카우트, 유관기관 합동으로 현장안전점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대구만의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국립대구과학관에서 배우면서 즐기는 사이언스 잼버리(Science Jamboree), 근대문화의 발자취가 가득한 근대골목투어, 전국 최고의 명품시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서문시장, 달성군의 아름다운 자연과 문화명소 경험 등을 마련해 세계 청소년들의 기억에 남을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세계 청소년들이 대구로 모여드는 국제행사인 만큼 안전을 최대한 고려할 것이며, 행사가 불편함 없이 진행되어 대구에 대한 좋은 추억을 안고 갈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손님맞이 준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6-07-28 23:44:1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