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식품의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HOME > 기사쓰기
신동근 의원, 성범죄자에 장려금 지급금지로 문화예술계 성범죄 근절 추진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실태가 드러나 우리 사회에 큰 충격을 준 가운데, 문화예술계 성범죄를 근절할 방안이 추진돼 관심이 집중된다.

                    ▲신동근 의원 (더불어민주당,인천 서구을)(사진제공=신동근의원 사무실)

 

신동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서구을)29일 성폭력범죄 또는 아동·청소년 성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해 국가 장려금을 지급하거나 시상하지 못하도록 금지하는 문화예술진흥법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 제11(장려금 지급 등)에 따르면, 문화예술 진흥에 공적이 있거나 국제경연대회에서 입상한 예술인에 대하여 국가가 장려금을 지급하거나 시상할 수 있다.

그런데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은 권력형 성범죄라는 특성이 있음을 감안하면, 예술계 후배·제자 등을 성적으로 유린하며 쌓은 예술적 업적에 대하여 장려금 등을 수여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성희롱·성폭력 예방 대책위원회가 지난 7월 성희롱·성폭력 행위자에 대해서는 장려금을 지급하지 않는 등 공적 지원에서 배제할 것을 권고하면서, 문화예술진흥법개정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도 형성됐다.

 

신동근 의원은 성범죄로 얼룩진 예술적 성과에 대해 국민 혈세로 장려금 등을 지급한다면, 이는 국가가 성범죄를 묵인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국민의 법감정과 동떨어진 현행 규정을 조속히 개정해, 문화예술계 성범죄를 하루빨리 근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형국 기자 ohhk2004@naver.com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