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식품의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HOME > 기사쓰기
'아이코스' 임상연구 결과, 담배 유해성 감소 입증 근거 안돼
- 장기간의 객관적 연구결과를 통한 판단 근거 제시 필요 -
■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직무대리 황택상) 국가금연지원센터는 18일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이하 PMI)이 발표한 아이코스 임상연구 결과에 대하여 해석의 주의를 요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PMI 아이코스 임상연구 결과 주요내용
○ PMI는 미국에서 6개월 동안 약 1,000명 흡연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인체노출 반응 연구 결과,
일반담배 흡연자 대비 아이코스로 전환한 흡연자들의 8가지 주요 임상위험 평가지표가 모두 개선되었다고 밝힘

○ 특히, 평가지표의 변화 결과가 금연한 사람들과 같은 방향성을 보이며, 5가지 평가지표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결과가  있다고 밝힘

○ 이는 유해물질에 대한 노출 감소가 흡연 관련 질병의 발병 위험도 감소 가능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하는 것임

○ 또한, ‘타르’가 위험도나 유해성에 대한 지표가 될 수 없으며, 아이코스는 일반담배 연기와 다른 증기를 생성하기 때문에 단순 무게만으로 유해성을 판단할 수 없다고 주장함

■ 우선, PMI의 이번 발표는 이해당사자가 직접 시행한 연구 결과에 대한 것이기 때문에 객관성이 확보되었다고 할 수 없음

○ PMI는 이번 연구 결과뿐만 아니라 유사한 연구 결과를 美 FDA에 지속적으로 제출하고 있으나, 美 FDA는 아이코스의 미국 내 판매 및 광고를 허가하지 않고 있음

○ [타르 관련] WHO ‘담배제품 규제의 과학적 근거에 관한 보고서(2015)’는 총 238페이지 분량으로 담배성분 측정에 있어서 어떤 성분을 우선적으로 측정해야 하는지를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으나

- PMI는 “타르는 담배규제에 대한 확실한 근거가 이니기 때문에 측정할 필요가 없으며, 타르 수치는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라는 문장만을 인용하여 보고서 전체 맥락 속 해석이 아닌 해당 문장 그 자체만을 단순 해석하고 있음

- 보고서는 타르가 유해물질의 집합체로 타르 총량을 조사하는 것보다 그에 포함된 독성물질을 개별적으로 조사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음

※ [PMI가 인용한 원문] “Tar” need not be measured, as it is not a sound basis for regulation, and the levels can be misleading

○ [심혈관질환 관련] PMI가 심혈관 질환 평가지표로 제시한 4가지 지표는 실제 심혈관질환 발생을 예측하는 직접적인 지표라기보다 간접적인 지표라고 할 수 있음

- 특히, HDL-C와 WBC Count는 비만, 음주, 신체활동, 감염 및 염증 등에 크게 반응하는 지표로 연구설계에 있어서 어떻게 통제하였는지에 대한 확인이 요구됨

- 또한, 2가지 지표(sICAM-1과 11-DTX-B2)는 일반담배 흡연자와 아이코스 흡연자 사이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음

- 심혈관 질환 발생과 관련된 예측은 단순히 6개월 조사로 가능한 것이 아니라 중장기적인 추적이 필요한 사안임

○ [호흡기질환 관련] 호흡기질환 평가지표로 제시한 FEV1의 1.28% 증가는 임상적 의미를 가진다고 볼 수 없음

○ [발암물질 및 혈중 일산화탄소 관련] NNAL, COHb는 각각 43.5%, 32.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지만, 실제 일반담배 흡연자 그룹에 포함된 488명이 어떤 종류의 담배를 흡연한 것인지에 대한 추가 정보가 제공되어야 이들에 대한 비교가 적절한지 확인이 가능함

<조단비 기자>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