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식품의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HOME > 기사쓰기
국회 피감기관 지원 출장 전수조사 국민청원 20만 넘었다
정세균 의장 "조속한 시일 내 협의거쳐 여부 결정하겠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
피감기관의 예산을 지원받아 출장을 간 전·현직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의 참여자가 20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지난 16일 '선관위의 위법사항 내용에 따른 국회의원 전원 위법사실 여부 전수조사를 청원합니다'라는 글이 게제됐다. 이글은 오전 12시30분 기준 20만7000여명의 추천을 받았다. 

청원 글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임기 말 민주당 전·현직 의원 모임 '더좋은미래'에 5000만원을 기부한 게 공직선거법에 위반되고 피감기관이 지원하는 출장도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결론을 내린 이후 게재됐다. 김 원장은 선관위 발표 후 사의를 표명했으며 청와대는 17일 사표를 수리한 바 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의 과거 국회 현황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높고 이에 대한 전수조사 요구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 여야 교섭단체 간 협의를 거쳐 전수조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동의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문제제기 거리로 삼은 피감기관 비용 해외출장과 정치자금 지출행위를 전수조사 하자"고 제안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13일 "정세균 국회의장이 직접 나서서 피감기관 비용으로 해외출장을 간 사례를 전수조사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반면 한국당은 반대 의견을 내비쳤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18일 의원총회 후 취재진과 만나 "국회의원 해외 출장 전수조사는 헌정 유린 국회사찰"이라며 "청와대가 국회사찰을 이미 했다. 이미 전수조사를 다 했는데 무슨 전수조사를 한다는 거냐"고 주장했다.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