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식품의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HOME > 기사쓰기
김태한 대표 “삼성바이오로직스, 세계 1위 바이오제약 생산기업 될 것”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전경

삼성이 바이오시밀러 개발에 이어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사업에도 출사표를 던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김태한)는 21일 인천송도경제자유구역 내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제3공장 건설을 통해 오는 2020년까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월드챔피언’에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 제3공장은 총 8500억 원이 투자돼 설비규모(18만 리터)와 생산 효율성에서 세계 최고 수준으로 건설될 예정이다.

 

공장건설은 2017년까지 완료하고, 밸리데이션(Validation)을 거쳐 2018년 4분기부터 상업가동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제1공장(3만리터), 2공장(15만리터)에 이어 제3공장이 완공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생산능력이 36만 리터로 증가된다. 이는 현재 바이오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론자(Lonza, 26만리터), 베링거잉겔하임(Boehringer Ingelheim, 24만리터)보다 더 많은 양의 의약품을 생산할 수 있다는 뜻이다.

 

김 대표는 "빠르게 성장하는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안정적으로 제품을 공급하고, 글로벌 제약사의 생산 요청에 부응하기 위해 제3공장 투자를 조기에 결정한 것"이라며 "세계 최대 규모로 설계된 3공장은 바이오제약 업계 최초로 365일 연속 풀가동 시스템이 적용돼 있어 향후 세계 최고수준의 생산성과 품질 경쟁력을 갖춘 ‘드림 플랜트(Dream Plant)’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1, 2공장 사례를 보면 경쟁사들의 규모대비 투자비보다 절반 이하로 줄였을 뿐만 아니라 공사기간도 줄였다”며 “실제로 한 글로벌제약사는 1년전 착공에 들어갔지만 정상가동 시점은 우리가 더 빠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 내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

김 대표는 제3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매출 2조원 돌파와 영업이익 1조원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위탁생산 사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수주’ 부분에 대해서 “반도체산업과 바이오 CMO산업은 대규모 수주 여부가 사업에 큰 영향을 끼친다”며 “장기 생산물량을 조기에 확보해 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것이 관건인데, 고객사들이 삼성에 대한 신뢰를 보이고 있어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한 삼성바이오에피스도 향후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객이 될 것”이라며 “향후 4, 5공장 증설 투자 및 사업영역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공식 행사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은 한국 바이오산업 경쟁력을 강조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경쟁력이 뛰어나다”며 “한미약품은 정부의 지원 속에 올해에만 8조원 규모의 기술수출을 이뤄냈다”고 말했다.이어 “정부도 바이오산업에 대한 지원을 계속 확대해 대한민국 핵심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며 “삼성의 이번 3공장 투자가 한국을 바이오경제 시대로 가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