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식품의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HOME > 기사쓰기
‘2017 아시아 저체온치료 마스터클래스’ 개최
저체온치료학회 주최, 올해로 5회 맞은 아시아 유일한 저체온치료 챔피언 양성과정 진행
한국저체온치료학회는 아시아 지역 5개국 응급의학과 및 관련 전문의 대상으로 11, 2017 아시아 저체온치료 마스터클래스(2017 Asia Targeted Temperature Management Master Class)’를 가톨릭대학교 START의학시뮬레이션 센터에서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저체온치료 마스터클래스’는 매년 한국저체온치료학회 주최로 가톨릭대학교 START의학시뮬레이션 센터에서 진행하고 있는 아시아 유일한 저체온치료 챔피언 양성 과정으로 싱가폴, 대만, 태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각국의 다양한 의료진들이 참석하였다.

 

한국저체온치료학회는 그 동안 국내 및 아시아 지역의 심정지 후 저체온치료를 선도적으로 추진할 챔피언들을 양성하여, 심정지 후 혼수환자들의 생존 및 신경학적 예후 향상에 기여해왔다.

 

저체온치료는 심폐소생술로 자발순환을 회복하였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는 환자들의 체온을 일정 기간동안 낮게 유지함으로써 뇌 허혈-재관류 손상을 감소시키는 치료로 목표체온유지치료(Targeted Temperature Management, TTM)라고도 불린다. 저체온치료는 그 동안 많은 연구들을 통해 심정지 환자들의 생존뿐만 아니라 신경학적 예후를 향상시킬 수 있는 유일한 치료 방법으로 널리 인정을 받으면서 의료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마스터클래스는 한국을 포함 5개국에서 총 17명이 참석하여 2개의 특강에 이어 조 당4명씩 4개팀이 소그룹 워크샵과 저체온기기(아틱선, 바드코리아)를 직접 사용하는 시뮬레이션에 참여하여 저체온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과 실질적인 임상적용의 노하우를 경험 많은 전문가들로부터 집중적으로 훈련 받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저체온치료학회 회장 최승필 교수(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저체온치료는 심정지 후 혼수 환자의 생사와 예후를 결정지을 수 있는 치료법이기 때문에 응급의료센터나 중환자실에서 반드시 필요한 기본 시술” 이라며 “마스터클래스는 아시아 의료진들 사이에서 최신 저체온치료 요법을 공유하고 배울 수 있는 자리로 인식되고 있다”며 “아시아 저체온치료 분야를 이끄는 역할에 더 사명감을 느끼고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인식 개선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저체온치료는 미국, 유럽 등의 나라에서 가이드 라인을 통해 필수 치료로 택해지고 있는데 환자의 생명을 살리고 신경학적 예후를 향상시키는 유용한 치료법으로도 받아들여지고 있다. 최근에는 치료적 저체온요법이 심정지뿐만 아니라 신생아 허혈성 뇌병증, 뇌졸중, 외상성 뇌손상 환자들의 예후를 향상시킬 수 있는 치료법으로 관심이 점차 확대 되고 있다.

 

*저체온치료

저체온치료는 일정 기간 동안 환자의 목표체온을 조절, 유지함으로써 환자의 뇌 손상을 줄여주는 중요한 치료방법이다. 저체온치료의 첫 번째 단계는 최대한 빨리 환자의 체온을 32~36°C 목표수준까지 낮추는 것인데, 4°C 생리식염수를 환자 몸에 주입하거나, 쿨링 젤 패드 등을 사용한다. 이 방식으로 목표수준에 도달하고 나면 일정시간 동안 그 온도를 유지하는데, 자동체온조절이 가능한 장치를 이용해 세밀하게 체온을 관리해야 한다. 이후 마지막 과정으로 다시 환자의 몸을 정상 체온인 36.5°C까지 서서히 끌어올린다. 보통 심정지 후 혼수환자의 경우 저체온 유도에 1~4시간, 유지 24시간, 재가온 및 정상체온 유지에 12~48시간 등 보통 저체온치료의 세 단계를 모두 진행하는데는 대략 40~72시간이 소요된다.

 

조단비 기자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