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식품의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HOME > 기사쓰기
하동전통 차농업,국가중요농업유산 제6호로 지정
인센티브 사업비 3년간 15억원 확보

경남도는 ‘하동 전통 차농업’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국가중요농업유산 제6호로 지정 확정되었다고 30일 밝혔다.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은 올해 전국에서 신청한 6개 농업유산자원에 대해 농업문화, 생물다양성, 경관특성 등 유산적 가치를 국가중요농업유산 심의위원회에서 엄정한 심사를 거친 결과 경남 하동녹차가 국산 차로서는 전국 최초로 지정받게 되었다.

 

이번 지정으로 인한 인센티브 사업비 3년간 15억 원을 확보하였으며, 이 사업비로 농업유산의 보전계획 수립, 유산자원의 복원, 주변 환경정비, 관광자원 활용 등으로 집행하게 된다.

 

‘하동 전통 차농업’은 녹차가 생계 수단인 하동주민의 삶과 직접적으로 공존하고 있고, 타 지역 개량종 차 보다 기능적 우수함, 하동 천년차라고 불리는 최고차나무의 역사성 및 차별성, 지리산 주변 농촌의 아름다운 경관, 오랜 전통을 이어온 3명의 차 명인(수전녹차, 우전차, 죽로차)이 활동하는 등의 전승할 농업유산 자원으로 인정받았다.

 

또한 여러 전통적인 차 생산지 중에서도 지리산 자락인 하동은 신라시대 흥덕왕 3년(828년) 당나라 사신으로 다녀온 대렴이 가져온 차종자를 지리산에 심은 ‘북방 전래설’을 통해 우리나라 차시배지로 알려져 있고 차나무 재배에 필요한 자연적인 환경을 갖추었으며 고려시대부터 본격적으로 가장 많은 차가 생산된 곳으로 알려졌다.

 

경남도 이정곤 농업정책과장은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을 계기로 경남도의 차산업 발전과 농업브랜드 부가가치를 높이고 농산물 수출확대 및 농촌관광산업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