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식품의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HOME > 기사쓰기
외교부, ‘평화 클럽 출범행사’ 개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5.30(금) 오후 북한에 상주 공관을 보유하고 있는 주한 공관 대사들을 장관공관에 초청하여 ‘평화 클럽’ 출범 행사를 개최하였다.

‘평화 클럽’은 외교부와 북한에 상주 공관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의 주한 공관들간 새로운 협의 채널로서 총 21개 공관으로 구성되어있다.

※ 유럽(9):독일, 영국, 체코, 폴란드, 스웨덴, 불가리아, 루마니아, 스위스, 프랑스
ASEAN(5) : 베트남,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기타(7):몽골, 인도, 파키스탄, 이란, 브라질, 이집트, 나이지리아

또한, 금일 행사는 윤 장관의 축사에 이어, 남북관계 현황 등에 대한 외교부 설명과 참석 외교단들의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되었다.

외교부는 올해 연두업무보고(2.6)에서 밝힌 ‘평화통일 신뢰외교’의 일환으로서 한반도 클럽 출범(2.18) 등을 통해 북한문제 관련 주한공관과 보다 효과적이고 체계적인 쌍방향 소통을 활성화해나가는 노력을 경주해 오고 있는 바, 금번 평화 클럽 출범은 이러한 노력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할 수 있다.

현재 한반도 클럽은 고위급에서 실무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레벨에서의 중층적 소통 활성화를 통해, 한반도는 물론 양자 차원의 다양한 문제에 있어 협력 강화에 기여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금번 평화 클럽 출범은 이같은 한반도 클럽의 성공적 운영을 토대로 한 것으로, 해당 공관들과의 그간의 긴밀했던 협력관계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윤 장관은 금일 축사를 통해 금번 평화 클럽 출범이 외교부와 클럽 소속 공관간 북한 정세에 대한 인식 공유 확대는 물론 우리의 대북정책 수립 및 집행 능력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평가하였다.

또한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협력 하에 북한문제 및 북한의 도발에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고 있으며,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입각, 긴 호흡으로 남북관계의 올바른 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고자 함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같은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향후 평화 클럽과 한반도 클럽의 상호 긍정적 연계 발전이 이루어져야 할 필요성을 지적하고 참석자들의 적극적 참여와 의견 개진을 당부했다.

한편, 금일 행사에 참석한 주한 공관들은 한반도에서의 정세 유동성이 증가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북한문제 관련 긴밀한 소통 채널인 평화 클럽의 출범을 매우 시의적절한 것으로 평가하면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에서의 지속가능한 평화 정착에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명하였다.

또한, 외교부와 주한공관간 쌍방향 소통에 기반한 평화 클럽이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관한 인식 제고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며, 앞으로 평화 클럽을 발전시켜 나가는데 지속 협력해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