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식품의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HOME > 기사쓰기
충남연구원, 서해안 유류유출사고 10주년 맞아 세미나 개최

충남연구원이 4일 서해안 유류유출사고 10주년을 맞아 향후 대응 방향과 과제를 모색하는 세미나를 연구원에서 개최했다.

그간 서해안 유류유출사고와 관련해 해양생태복원, 수산자원의 생산성 회복, 관광 활성화, 피해 배보상 사정재판의 마무리 등 전반적 상황이 안정화되고 있다. 그럼에도 사고 예방을 위한 제도개선, 지역주민의 건강, 지역발전기금 운용, 지역경제 활성화 등 해결해야 할 과제도 남아있다는 판단이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임운혁 박사는 “유류유출사고 직후부터 서해안 생태계영향평가 등 모니터링을 계속 시행하고 있는데, 서식지별로 회복속도는 다르지만 사고 이후 4년이 경과한 이후부터 점차 회복 징후가 보이기 시작했다”며 “이제는 긴급해양오염영향조사에 대한 법적 근거와 인프라를 구축해야 하고 미래 사고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어 충남유류피해대책위총연합회 문승일 사무처장은 “현재 유류오염피해 배상지급 확대 방안에 대해 해양수산부가 무한책임주의에 입각한 환경책임법(가칭)을 도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안군보건의료원 환경보건센터 박명숙 팀장은 “유류유출사고 이후 현재까지 지속적인 피해주민 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해오고 있다”며 “특히 태안지역 남성의 전립선암 발병률이 2004~2008년에 12.1%인데 반해 2009~2013년도 30.7%로 급격하게 증가했고 같은 기간 태안 여성의 백혈병은 5.6%에서 8.6%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유류유출과 건강영향의 상관성을 명확히 규명함은 물론 환경보건 대응체계 구축과 사회적 확산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대전시민사회연구소 김도균 부소장은 “재난 복구는 장기적 과정으로 재난복원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추진되어야 한다”며 “이런 의미에서 재난복구의 궁극적 목표는 피해주민들 간 갈등과 냉소적 감정을 최소화시키고 사회경제적 삶의 복원으로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하 대기자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