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식품의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HOME > 기사쓰기
충남형 어촌특화지원센터 개소

충남도가 30일 충남개발공사 1층에서 충남어촌특화지원센터(이하 어촌센터) 개소식을 갖고 충남 어촌 특성에 맞는 현장 밀착형 대응체제를 본격 가동했다.

충남연구원 산하기구로 설치된 어촌센터는 어촌특화산업화를 희망하는 도내 어촌마을을 대상으로 연구개발, 창업 및 경영컨설팅, 특화상품 판로 확보 등 현장 밀착형 지원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허승욱 도 정무부지사, 강현수 충남연구원장, 시·군 어촌특화경 담당 공무원, 도내 어촌계 및 어촌체험마을 주민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개소식은 경과보고와 참석 단체 및 어업인 당부의 한마디, 현판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허 부지사는 “우리 어촌은 인구 유출과 고령화 등 지역 공동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충남 어촌에 맞는 특화 대응 전략이 필요한 시기”라며 “충남어촌특화지원센터가 행정과 현장을 잇는 중간지원조직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선 어촌센터장에는 충남연구원 김종화 해양수산연구팀장이 겸직하게 되고 4명의 전문인력을 상주시키게 된다. 앞으로 어촌센터는 △어촌 6차 산업 융·복합 지원조사 △충남형 어촌특화네트워크 구축 △어촌특화 수산식품 유통 활성화 지원 △지역대표 수산물 향토요리 개발 △수산물 로컬푸드 ‘아라유’ 인증 △어촌 6차산업 모니터링 △어촌특화현장 컨설팅 △어촌특화 리더 역량 강화 △찾아가는 어촌창업학교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김종화 센터장은 “충남 어업인의 소득 향상과 어촌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원기관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어촌센터는 지난해 전남·경남에 이어 전국에서 3번째로 해양수산부로부터 지정을 받았다.

 

조단비 기자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