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식품의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HOME > 기사쓰기
바드코리아, 한국척수장애인협회 후원금 협약식 체결

글로벌 의료기기사 바드의 한국법인 바드코리아(대표 하마리)는 한국척수장애인협회(회장 구근회)와 ‘일상의 삶으로, Yes, I Can’ 프로그램 후원 협약식을 6여의도 한국척수장애인협회 사무실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일상의 삶으로, Yes, I Can’ 프로그램은 사고와 질병으로 중도장애인이 된 척수장애인을 대상으로 선발하여, 4주간 전문코치심리상담가직업재활전문가 등의 다양한 코칭 스탭들이 집중 훈련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한국척수장애인협회가 2015년부터 운영해 온 사회 복귀 프로그램이다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입소생은 일반 아파트에 마련된 일상홈 주거 공간에 입소하여 지역사회에서 생활할 사회복귀를 위한 가사활동대중교통 이용마트 장보기요리 만들기 등의 일상생활훈련은 물론자가도뇨(CIC) 등의 신번처리 훈련과 성재활상담직업상담학업상담 등의 상담프로그램과 함께 생활체육문화 여가프로그램대인관계 회복프로그램 등을 체험하게 된다.

 

바드코리아의 하마리 대표는 “글로벌 바드에서 진행하고 있는 ‘Yes, I Can’ 캠페인의 취지와 부합하는 ‘일상의 삶으로, Yes, I Can’ 프로그램은 사고나 질병으로 하루 아침에 장애인이 된 입소생들이 사고 이전의 일상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을 가장 큰 목표로 하고 있다”며 “자가도뇨가 필요한 환자 가운데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척수장애인의 사회복귀를 돕는 프로그램이 절실하다는 것에 공감하며 후원을 결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국척수장애인협회의 구근회 회장은 “현재 우리나라 척수장애인의 평균 재활기간을 2~3년 정도로보고 있는데장기입원으로 인한 당사자 및 가족의 상실감과 사회적 고립은 사회복귀에 큰 제약이 되고 있다”며 “사고 이후 빠른 시간내의 사회복귀 프로그램이 필요한데 장기 입원으로 인해 오랜 시간 방치되고 사회복귀에 필요한 훈련이 사실상 실현되고 있지 않아 사회적 경제적 비용으로도 큰 손실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척수장애인들은 사회생활을 하다가 장애로 인해 경력이 단절된 경단장(경력단절장애인)이지만 그 경험들이 사장되는 것은 국가적인 손해여서 안타깝다” 며 “해외에는 선진국을 비롯해서 이미 많은 나라에서 척수장애인 환자들의 사회복귀 정책 및 프로그램이 활발히 운영되고 있는 것에 비하면 우리나라는 아주 미흡한 단계다”라며 “앞으로 사회적 인식을 바꾸고 복지 시스템을 마련하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바드코리아는 신경인성 방광환자들의 자가도뇨에 필요한 실리콘재질의 일회용 친수성 자가도뇨카테터 ‘Magic3’를 지난 10월 국내에 출시했다또한자가도뇨 환자들을 위한 일회용 카테터 구입 및 보험 환급 절차에 대해 도움을 주는 ‘매직케어’ 상담센터(1566-1101)와 카카오톡 플러스아이디 ‘매직케어’ 계정 서비스를 운영 중에 있다.

 

한국척수장애인협회는 2004년 설립하여 척수장애인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대변함으로서 척수장애인이 동등한 기회와 권리를 가진 사회인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진행해왔다현재 중앙회 및 13개 시 도협회 약 5천여명의 회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척수장애인 재활지원센터장애인식개선교육센터일상홈 사업을 통하여 척수장애인의 준비된 사회복귀와 ‘세금내는 장애인’을 만드는 일에 매진하고 있다.

 

김재하 대기자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