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식품의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HOME > 기사쓰기
만성염증성 이비인후과질환, 살찌면 유병률 높다
여승근 경희대병원 교수

이비인후과 만성염증성질환자 대부분이 비만이거나 비만 위험군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여승근 교수팀은 2010년부터 2012년 사이 이비인후과를 찾은 환자 58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비만과 이비인후과 만성염증성질환과의 연관성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는 585명을 질환군에 따라 4그룹으로 나누어 진행했다. 만성중이염(A군) 128명, 만성비부비동염(B군) 184명, 만성편도염(C군) 162명, 그리고 염증성질환이 확인되지 않은 대조군(D군) 111명으로 구분하고 체질량지수(BMI)를 통해 비만도를 확인했다. 확인 결과, 이비인후과 만성염증성질환자 그룹인 A, B, C군에 속하는 474명 가운데, 약 70%인 332명이 과체중이었다.

 

세부적으로는 만성중이염군 71.1%(91명), 만성비부비동염군 76.1%(140명), 만성편도염군이 62.3%(101명)이었다.이중 체질량지수 25㎏/㎡ 이상인 비만도 57.8%(192명)으로 나타났다.

 

경희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여승근 교수는 “비만은 다양한 질환의 위험요인으로 지목받는 중요한 문제”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비만이 이비인후과 계열 만성염증성질환과도 연관성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CEO(Clinical and Experimental Otorhinolaryngology) 9월호에 게재됐다.

 

민승기 기자 a1382a@focus.kr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